국세청, 빗썸코리아·빗썸홀딩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실소유주 의혹 강종현씨 남매 탈세 정황 조사 관측도

코리아이코노믹타임즈 승인 2023.01.10 11:57 의견 0

국세청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와 빗썸홀딩스에 대한 특별(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X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전격 세무조사 (CG) [연합뉴스TV 제공]

10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빗썸홀딩스를 찾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조사4국은 정기 세무조사가 아닌 특별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곳이다.

국세청은 지난 2018년에도 빗썸코리아에 대해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해 800억원대 소득세를 추징한 바 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빗썸코리아, 빗썸홀딩스와 관계사의 국내외 거래 등을 살펴보며 탈세 여부를 검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빗썸 실소유주이자 관계사 횡령 사건 핵심 인물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사업가 강종현 씨와 강씨의 동생 강지연 씨와 관련해 탈세 정황이 없는지도 확인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강종현 씨는 최근 배우 박민영과의 열애설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검찰도 최근 횡령 혐의를 받는 강 씨 남매에 대해 소환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기사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코리아이코노믹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